펠리컨의 새끼 사랑

HOHO 0 262 04.01 18:04
부리 아래에 주머니가 달려 있는 펠리컨이라는 새가 있습니다.
이 주머니는 펠리컨의 위가 담을 수 있는 양의
무려 3배나 더 담을 수 있습니다.
펠리컨의 주머니는 먹이를 잡을 때 사용할 뿐만 아니라,
새끼들에게 먹이를 줄 때도 사용합니다.
북극 지방에 햇빛이 잠깐 비추는 몇 개월 동안 먹이를
이 주머니에 저장한 후, 먹이를 구할 수 없는 추운 겨울에는
새끼들에게 저장한 먹이를 나누어주어 겨울을 나게 합니다.
그러나 추운 겨울을 나기 전에 먹이가 떨어지면 펠리컨은
제 가슴살을 찢어 새끼들에게 먹입니다.
병에 걸려 죽어 가는 새끼에게는 자신의 핏줄을 터뜨려
그 피를 입에 넣어줍니다.
어미 펠리컨은 자신은 죽어가면서도 새끼를 위해 기꺼이
목숨을 바칩니다.
그래서 서양인들은 펠리컨을 사랑과 희생의 상징으로 여깁니다.

Comments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